日외상, 北에 구체적 조치로 ‘IAEA 사찰 수용’ 촉구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12일 오는 18일 재개되는 6자회담과 관련, 북한에 대해 핵포기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 수용을 거듭 촉구했다.

아소 외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핵시설을 포기했다는 것을 보증할 수 있는 방법이 국제원자력기구 이외에 있는가. 중단했다는 말을 그대로 신용할 수야 없지않느냐”며 IAEA 사찰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은 6자회담의 진행 방법에 대해 “어떤 형태가 가장 효과적인지 관련국간에 조정중이다”며 핵포기, 에너지 문제 등 테마별로 ’실무그룹’을 설치하는 방향으로 조정이 이뤄지고 있음을 밝혔다.

이와 관련, 아소 외상은 이번 6자회담에서 북한과 관련국들간 양자 문제를 논의하는 실무그룹이 설치되면 일본측으로서는 납치 문제를 집중 거론할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아소 외상은 이날 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회담한 자리에서 납치문제에 대해 “아베 정권의 최중요 과제로, 오는 6자협의에서 거론하겠다”면서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

문타폰 보고관은 앞서 자민당의 납치문제대책특명위원장인 나카가와 쇼이치(中川昭一) 정조회장과 의견을 나눴으며, 13일에는 납치피해자가족회, 초당파 납치구출의원연맹 등이 주최하는 국제심포지엄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12일 도쿄에서 개막된 국제심포지엄에서 일본 외무성의 사이가 후미코(齊賀富美子) 인권담당 대사는 일본인 납치 피해자수가 일본 정부가 공식 인정한 17명 이외에 30여명이 더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월 일.북 정부간 협의에서 민간단체인 ’특정실종자문제조사회’가 ’납치 가능성이 농후한 실종자’로 지목한 사람의 명단을 북한측에 전달, 정보 제공을 요구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