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北에 ‘결의실천’ 요구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외상은 16일 새벽 유엔 안보리의 대북(對北) 결의 채택에 대해 “국제사회의 단호한 메시지이며 각국, 특히 북한이 취해야할 조치를 포함한 결의가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는 담화를 발표했다.

그는 담화에서 결의에 포함된 미사일 발사 동결 재확인 및 6자회담 즉시 무조건 복귀 등과 관련, 북한에 “결의에 따른 조치를 실천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은 국제사회와 연계해 결의가 착실히 실시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토 신타로(伊藤信太郞) 외무정무관은 안보리 결의는 구속력이 있는 것이라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위협”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