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무차관 “한일 연대로 납치문제 조기해결 모색”

일본 외무성의 야부나카 미토지(藪中三十二) 신임 사무차관은 17일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일본과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어 한국과 긴밀한 연대를 통해 조기 해결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야부나카 차관은 이날 취임 기자회견에서 납치문제 해결에는 관계국과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다행이 미국과는 확고한 협조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거기다 한국에도 새 대통령이 들어서 일본과 생각이 근접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조기 해결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

야부나카 차관은 납치피해자 재조사를 놓고 평양에서 실무자 협의를 개최하는 등 북한 문제에 정통한 ‘북한통’으로, 그의 사무차관 발탁에는 납치문제 해결을 통한 북한과의 관계 개선 등을 염두에 둔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의 포석으로 분석된다.

그는 회견에서 “납치문제의 해결에 비상한 관심을 갖고 있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해결의 길이 열리지않고 있다”며 “앞으로 조속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