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무장관 “북-일 현안 해결, 관계 증진 합의”

박의춘 북한 외무상과 마사히코 고무라 일본 외무장관은 23일 납북자 문제 등 양자간 현안을 해결하고 관계를 증진하기로 합의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중인 박 외무상과 고무라 장관은 이날 비공식 북핵 6자회담 장관회담에 참석한 뒤 회의 장소를 떠나면서 잠시 조우, 이같이 의견을 같이했다고 고무라 장관이 기자들에게 밝혔다.

고무라 장관은 “내가 막 회의장소를 떠나려고 할 때 박 외무상이 나에게 ‘북일간의 여러 문제들을 해결하고 북일 유대관계를 증진하자’고 말했고, 나도 이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고무라 장관은 비공식 6자 장관회담에서 북한측에 지난 달 합의한 대로 일본인 납북자에 대한 재조사를 이행할 것을 요구했음을 내비쳤다.

그는 “납북자 문제 등 북일간 관계의 진전이 필요하다”면서 “우리는 ‘약속 대 약속’의 단계에 머물고 있지만 ‘행동 대 행동’ 국면으로 나아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당국은 지난 6월 중순 베이징에서 열린 북.일간 실무그룹회의에서 일본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대가로 일본인 납북자 사건 재조사에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