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무성, ‘북한통’ 요직 전진 배치

▲ 지난 10월 열린 제2차 한·중·일 외교 차관보급 회의에 참석한 야부나카 사무차관 예정자(맨 왼쪽). YTN화면캡쳐

일본이 납치문제 등 북한과의 현안을 풀기 위해 외교 라인에 북한에 정통한 인사들을 전진 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외무성의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사무차관을 내년 1월 중순 용퇴시키고 후임에 야부나카 미토지(藪中三十二) 외무심의관을 기용할 방침이다.

외무심의관에는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 賢一郞)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승진 기용되고 그의 후임에는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주미 대사관 공사가 취임할 것으로 보인다.

야부나카 심의관과 사사에 국장은 북한의 핵문제를 풀기위한 6자회담과 일본인 납북문제에 관한 북일 교섭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해왔다.

또한 사이키 공사도 북일 협상의 일본측 대표를 지낸 경험이 있다.

외무성의 주요 포스트에 북한에 정통한 인사를 배치하기로 한 것은 납치문제를 비롯한 대북 현안의 해결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신문은 분석했다.

일본과 북한 관계는 북한의 핵실험과 일본인 납치 문제로 극도로 악화돼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납치문제 해결을 관계 개선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움에 따라 6자회담의 진전과는 달리 양자 대화가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북일 양국은 지난 9월 몽골에서 열린 6자회담 북일국교정상화 실무그룹 2차 회의에서 쌍방이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정부간 협의를 자주 갖자고 합의한 바 있으나 10월 중순 중국 선양(瀋陽)에서 비공식 협의가 열린 뒤로 대화가 두절된 상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