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무사무차관은 미국통 대북강경파

한ㆍ일 정보공유와 관련한 발언파문의 당사자인 일본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ㆍ61) 외무성 사무차관은 외무성 내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인물이다.

사무차관으로 발령나기 직전인 지난해말 북한이 넘겨준 납치문제 관련 재조사 자료에 대해 “유골 뿐 아니라 모든 것이 날조됐다. 납치피해자들이 생존해 있다는 전제에서 송환을 요구해야한다”며 북한을 강력히 비난했었다.

이어 대북 유화파이자 동기인 다나카 히토시(田中均) 외무성 심의관을 제치고 올초 직업외교관의 최고위직인 외무성 사무차관에 올랐다. 대표적 강경파이자 유력한 차기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자민당 간사장 대리가 그를 추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야치 사무차관은 25일 밤 기자들과 만나 “내용이 밖으로 새나간 것 자체가 유감”이라며 “그렇게되면 자유로운 의견교환이 불가능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나 한국측이 문제시하는 자신의 발언 내용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은 채 “말할 수 없다”며 비켜갔다.

다카시마 하쓰히사(高島肇久) 일본 외무성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의 항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항의라고 할 만한 것은 아니나 견해표명은 있었다”면서 도 “기본적으로 비공식적인 의견교환이었다”며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교도통신은 한국 정부가 일본측이 발언에 신중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도쿄 외교가에서는 야치 사무차관이 자신의 발언이 언론에 보도될 것은 예상하지 않았을지 모르나 상대가 여야 국방위 소속 의원들이었던 만큼 한국 정부에 전달될 것으로 계산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단순한 실언은 아니며 한국 정부에 메시지를 던졌다는 관측이다.

야치 사무차관은 도쿄대 법대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1969년 외무성에 들어가 조약국장과 종합외교정책국장을 거치며 승승장구, 최고위직에 올랐다. 외교 관계자들은 미국통인 그가 다나카 심의관에 비하면 강경파이나 합리적이며 대화가 통하는 상대라는 평도 내놓고 있다.

지난해 12월 가고시마(鹿兒島)에서 열린 한ㆍ일 정상회담을 앞두고는 관방 부장관보로 이종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차장과 상대해 회담 의제를 조율했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