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교 6자회담서 막다른 골목”

일본 외교가 1년여만에 열린 제4차 6자회담에서 “막다른 골목으로 빠져 들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조선신보 인터넷 판이 30일 지적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일본의 처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본이 제기한 납치문제에 대한 6자회담 참가국들의 호응이 저조한 것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6자회담에서 실질적인 진전을 이룩해야 한다는 점에서 참가국들의 견해는 일치되고 있었지만 일본의 언동은 여기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일본의 대조선 정책은 전략이 없이 국민여론의 동향을 구실삼아 우왕좌왕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냉정하게 판단하면 조(북).미를 포함한 다른 모든 참가국들이 조선반도 비핵화에 초점을 맞추고 협상을 본격화하려는 마당에 이여의 문제를 상정해도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은 명백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참가국들이 납치문제 상정에 반대한 데 대해 일본언론들이 ‘단독으로라도 단호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주장한 사실을 언급, “정세의 흐름에 역행하는 여론에 정부가 밀린다면 일본의 고립상은 더욱 심화돼 나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회담기간 북.미, 남북 등 양자협의가 빈번하게 이뤄진 반면 북.일 공식접촉이 이뤄지지 않은 것과 관련해 일본언론은 ‘떠들썩’했지만 문제 논의에 대한 고찰이 없고 강경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감정론’이 지배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6자회담이 결실을 거두자면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의 대결구도를 해소하기 위한 참가국들의 전략적 결단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