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오사카부, 2011 조선학교 보조금 지급 안 해”

일본 오사카부(大阪府)가 2011년도 예산에 조총련계 학교(조선학교)에 대한 보조금을 포함하지 않은 것으로 지난 28일 알려졌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지난해 3월 오사카부가 조선학교에 ▲일본 학습지도요령을 따를 것 ▲재무정보 공개 ▲조총련 관계 청산 ▲김정일 초상화 제거 등을 요구해 왔다”면서 “조선학교가 이 같은 오사카부의 요구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자 오사카부는 2011년도 예산에서 조선학교 지원 보조금을 제외시킨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 47개의 도도부현(都道府縣) 중 27곳이 조선학교에 보조금을 연간 약 109억 원을 지급하고 있으며, 지난해 오사카부와 도쿄도(東京都), 가나가와(神奈川)현 등이 일시 중단을 선언했다”고 말했다.


신문에 따르면 가나가와현은 조선학교측이 “2013년에 새로 나올 교과서 내용을 바꾸도록 노력 하겠다”고 약속하자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도쿄도는 조선학교를 지원 대상에서 완전히 배제할 것을 검토 중이다.


한편 북한 노동신문은 30일 이 같은 일본의 조치에 대해 “명백한 차별행위, 인권침해”라면서 “일본정부는 하루 빨리 조선학교지원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지난 19일 ‘오까야마국제교류센터’에서 열린 ‘조선학교지원제도적용문제 강연회’를 보도하면서 “참가자들은 일본정부의 민족차별행위에 분노를 표시하면서 조선학교에 차별없이 고등학교 지원제도를 적용하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언명하였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