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중일 천안함 적절 대처 합의 주목

일본 언론은 30일 제주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과 관련, 3국 정상들이 천안함 침몰사태에 적절히 대처해나가기로 합의했다는 점을 집중 부각시켰다.


NHK방송은 한중일 정상이 천안함 침몰과 관련 “한반도 안전에 관련된 심각한 사태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한반도의 긴장완화를 위해 계속 협조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이명박 대통령이 ‘한반도의 번영과 안정을 위해 이번 사건을 적절하게 처리하지 않으면 안 된다. 중국과 일본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협력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에대해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는 “이번 사건에 적절히 대처해 긴장을 완화하고 특히 군사적 충돌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중국은 적극적으로 각국과 의견 소통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3국 정상이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지속적으로 협조하기로 의견의 일치를 봤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가 천안함 침몰과 관련, ‘무력충돌을 회피하기 위해 각국과 힘을 합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긴장을 완화해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지 않으면 동아시아의 발전은 없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은 “3국 정상이 천안함 침몰과 관련한 국제조사단의 조사결과와 각국의 반응을 중시해 지속적으로 협의하면서 적절하게 대처한다는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그러나 한국과 일본이 목표로 하고 있는 천안함 침몰 문제의 유엔 안보리 회부에 대해서는 논의가 없었다면서 중국과의 온도차가 부각됐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