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미일, 3월 말 워싱턴서 정상회담 추진”

한미일 3국이 다음달 31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안보 정상회의 기간에 별도의 정상회담을 추진하기 위해 의견을 조율 중이라고 일본 지지통신이 11일 보도했다.

한미일 3국이 이처럼 별도의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이유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같은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해 3국이 결속해 압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통신은 분석했다.

앞서 한미일 3국 정상은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후 두 차례에 걸쳐 전화통화를 갖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강력하고 실효적인’ 대북 제재 결의안 도출, 별도의 양자·다자 차원의 제재안 마련에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

따라서 워싱턴 핵 안보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이 개최될 경우 3국의 공조로 더 효과적이고도 강력한 대북 제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현재 한미일 3국은 개별 국가 차원의 독자적인 제재에 착수한 상태다. 한국 정부는 지난 10일 남북관계 ‘최후의 보류’였던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한국이 주도적으로 대북 제재에 나서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동참을 이끌어 내겠다는 포석이다.

미국 상원 역시 북한과의 광물거래, 핵무기 개발, 인권유린, 사이버범죄 연루자 등에 대한 제재와 함께 북한과 거래하는 기업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세컨더리 보이콧포함하는 역대 가장 포괄적이고 강경한 내용의 대북 제재 법안을 통과시켰다.

일본 정부도 북한 국적자의 입북 금지, 북한 선반과 북한에 기항했던 제3국 선박의 일본입항 금지, 대북송금 제한 등 이전보다 강경한 조치를 취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