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국과 미.일 마찰 표면화”

미국과 일본 정부가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위해 협력을 강화하는 가운데 대북 유화정책을 내건 한국과의 마찰이 표면화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은 청와대 홍보수석실이 지난 9일 브리핑을 통해 “굳이 일본처럼 새벽부터 야단법석을 해야 할 이유가 없고 오히려 그 반대로 할 이유는 분명하다”고 밝힘으로써 노무현 정권과 미.일의 입장 차이가 부각됐다고 전했다.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10일 라종일 주일 한국대사와 외무성에서 회담하고 “우리는 야단법석하지 않았다”며 “(브리핑은) 생산적이지 않다”고 반론을 폈다. 이에 라 대사는 “(한국) 정부의 태도를 표명한 것이 아니며 일본 정부를 비판한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회담 후 야치 차관은 기자회견에서 한.미.일의 공동보조가 흔들리고 있냐는 지적을 받고 “어쩔 수 없다”며 “원래 그런 것이 있다”고 말했다.

고이즈미(小泉) 총리도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 대해 “그런 견해에는 찬성할 수 없다”며 “일본으로서는 납득할 수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발사는 “우리나라와 (동북아)지역에 대한 위협이 틀림없다”며 “일본이 위기관리 대처를 취하는 것은 당연한 만큼 그런 표현을 사용한 것은 유감”이라고 불만을 감추지 않았다.

특히 보수 논조의 요미우리(讀賣), 산케이(産經)신문 등 일본 언론이 11일자 사설을 통해 자국 각료들이 잇따라 제기한 ‘적국 기지 공격론’을 본격 논의하자는 입장을 제기, 일본 내 대북 강경론을 부추기며 한반도를 자극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사설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을 재평가해 미사일 발사에 대한 방위태세를 근본부터 바꿀 필요가 있다”며 “항속거리가 긴 전투폭격기와 사거리가 긴 미사일 등 어떤 장비가 필요한지 검토를 게을리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산케이신문은 “일본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기위해 필요한 방위력은 무엇인가. 세계의 많은 국가들은 일정의 공격력을 갖고 있다”며 “공격력 보유의 문제에 대해 국민들이 자신의 문제로서 논의할 때”라며 공론화를 제안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