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클린턴 방북’ 속보

일본 언론은 4일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방문길에 오른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상당한 관심을 보이면서 관련 내용을 속속 보도했다.

교도(共同)통신은 “북한에 구속돼 있는 미국인 여기자 2명의 석방 협상을 위해 클린턴 전 대통령이 평양으로 가고 있다”고 연합뉴스를 인용해 긴급 뉴스로 보도했다. 통신은 또 “클린턴 전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대화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인용 보도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미 국무부 담당자가 이에 대해 “아무 정보가 없다”고 말했다고 미국 정부 내 분위기도 전했다.

NHK와 아사히(朝日)신문도 한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구속된 2명의 여기자 석방 협상을 위해 클린턴 전 대통령이 현재 북한으로 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産經)신문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이미 미국에서 출발했으며, 현재 전세기를 타고 북한으로 이동 중이다”라며 “정확한 도착 시간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도착 후 북한과 미국이 방북 사실을 공동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