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북한, 지난 3월 조총련에게 전쟁준비 지시”

북한이 대남 군사도발 위기가 고조됐던 지난 3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에 전쟁대비를 지시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공안당국의 발언을 인용, 허종만 조총련 의장이 지난 3월 25일 열린 조총련 간부회의에서 김정은이 만일의 경우 전면전쟁에 돌입할 것을 명령했다고 보도했다. 허 의장은 이 자리에서 “활동가들은 조국보위를 위한 투쟁을 전개해 조국통일 운동에 새로운 전기를 준비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신문은 또 김정은이 조총련에 대해서 ‘나의 중요한 혁명전사, 믿을 수 있는 전우부대, 동지부대’로 치켜세웠다는 허종만의 발언도 소개했다. 


그러나, 조총련 내부 사정에 밝은 일본의 한 소식통은 3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김정은이 허종만에게 실제로 전쟁준비를 지시했는지, 아니면 허종만이 북한 관영 매체들의 보도에만 의존해 스스로 이런 ‘정치교양’을 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3월 말 경이라면 허종만과 조총련 지도부가 경매에 넘어간 도쿄 본부 건물을 계속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데 집중했던 시기”라면서 “만약, 허종만이 평양으로부터 직접 전쟁준비 지시를 받았다면, 조총련의 움직임이 더욱 구체적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만약 허종만이 일본 언론의 보도와 같은 발언을 실제로 했다면, 전쟁 위기를 명분으로 내부를 결속시켜왔던 북한당국의 관행을 모방한 것일 수도 있다”면서 “도쿄 본부가 경매에 넘어가면서 조총련 내부가 와해되는 것을 막기 위한 일종의 ‘충격요법’일 가능성이 엿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조총련 산하 금융기관들의 파산으로 경매에 넘어간 조총련 도쿄 본부 건물은 지난달 3일 한 종교법인에 낙찰됐으나, 이 종교법인이 낙찰 대금을 마련하지 못함에 따라 늦어도 10일까지 재입찰에 붙여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