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북한 ‘무효화’ 선언 주시

일본 언론은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30일 오전 성명에서 “정치군사적 대결 상태 해소와 관련한 모든 합의사항들”에 대한 무효화를 일방적으로 선언했다는 내용을 주요 기사로 보도하는 등 깊은 관심을 보였다.

교도(共同)통신은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를 인용해 북한의 발표 내용을 상세히 전하면서 “북한이 한국과의 전면 대결 자세를 한층 강화했다”며 “이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정권이 한국의 대북정책에 동조하지 못하도록 견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통신은 이명박 정부가 경제교류에 핵문제나 인권문제를 연결시키는 대북정책인 ‘비핵.개방 3000’을 내건 데 대해 반발해온 북한은 17일에도 인민군 총참모부 성명을 통해 한국과 전면대결 태세에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도 북한의 성명 발표에 대해 “이전 정권까지의 대북 융화정책에 대해 재검토에 들어간 이명박 정권과의 대결자세를 한층 선명히 한 것으로 한국측에 대북정책 전환을 압박하려는 포석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신문은 “이제 앞으로는 북한이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등의 후속 조치에 나섬으로써 남북간 대립을 격화시킬 가능성도 부정할 수 없다”며 “그 경우 세계적인 경기 악화로 정권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정부에 큰 타격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아사히(朝日)신문은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건강 불안으로 동요하는 북한 내부를 단속하고 미국의 오바마 정권을 견제하기 위한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NHK는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폐기’하겠다는 내용과 관련, “서해에서의 군사 충돌도 불사하겠다는 강경 자세를 보이고 있는 이명박 정권에 대한 압력을 한층 강화한 것”이라며 “북한의 해군이 실제로 도발적인 행동에 나설지가 주목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