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매티스 美국방장관 내달 초 한일 방문”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다음 달 초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교도통신과 NHK가 25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 매티스 장관이 취임 첫 외국 방문지로 한국과 일본을 정한 데에는 아시아 중시 의도가 있다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의 초대 국방장관을 맡은 매티스 장관은 앞서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서 한국, 일본 등 동맹과의 협력을 공고히 하고 미사일 방어능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취임 뒤엔 영국·캐나다 등 동맹국의 국방장관들과의 잇단 전화통화에서 각국과의 동맹관계를 중시한다는 입장을 거듭 피력하기도 했다.

교도통신은 매티스 국방장관이 방한 중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만나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와 중국이 반발하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THAAD)의 한국 배치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일본 방문에선 남중국해 군사 거점화를 추진하는 중국과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북한 등을 둘러싼 동아시아의 안전보장정세, 주일미군 후텐마(普天間) 비행장의 이전 문제 등이 논의 의제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매티스 장관이 방일 중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과 회담하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도 만날 것으로 관측했다.

이런 가운데 NHK는 매티스 미 국방 장관의 한국·일본 방문이 트럼프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주장해왔던 주일 미군의 주둔 경비 증액을 위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표명, 한국의 주한미군 분담금 증액 요구 가능성도 제기했다.

한편 일본 측은 매티스 국방장관의 방일 기간 중 양국 간의 강고한 동맹을 재확인하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안정에 미국의 관여가 꼭 필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할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