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이사와, 납북문제 한일의원협의체 구성제안

일본 자민당 아이사와 이치로(逢澤一郞) 간사장 대리는 13일 한나라당 의원에게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의원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자민당 납치문제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아이사와 의원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나라당 박 진(朴 振) 의원을 만나 “납북자 문제와 관련한 한·일 의원협의체를 구성해 공통의 입장을 북한에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고 박 의원이 전했다.

아이사와 의원은 특히 북한 인권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 일본 정부는 대화와 압력이 함께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면서 납치, 핵, 미사일 등 3가지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북일관계 정상화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우리 정부도 납북자나 탈북자 문제를 당사자 문제로 제기해야 한다는 한나라당의 입장을 전했다”며 “아울러 9월 정기국회에서 국회 차원의 논의를 진행시킬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의원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도 한일간 정보교환 차원에서 바람직한 생각이라는 의견을 밝혔다”며 “일단 당 차원의 논의를 거쳐 초당적으로 협의체 구성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에는 아이사와 의원을 비롯해 미야지 가즈아키(宮路和明), 미즈노 겐이치(水野賢一), 하나시 야스히로(葉梨康弘) 의원 등 자민당 의원들이 참석했으며 주한 일본대사관 직원들도 배석했다.

통일부는 지난 10일 아이사와 의원이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과 만나 납치문제를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힌 데 대해 “비공식적인 면담 약속이 있었으나 납치문제 안건은 사전에 합의된 바 없었다”며 면담을 취소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