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사히 “북한, 北中회담서 천안함 무관 주장”

북한이 후진타오 국가 주석과의 정상회담 자리에서 천안함 사건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했다고 아시히 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은 한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미 지난 3월말 중국을 방문한 북한의 군 간부가 중국 측에 ‘천안함 침몰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전달했고, 북중정상회담 자리에서도 북한 측이 이러한 내용을 중국측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신문은 김정일이 후진타오 주석에게 직접 이러한 의견을 전달했는지는 불분명하나, 북한측에서 이러한 주장을 폈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북한측의 주장에 대해 “후진타오 주석은 ‘침몰 원인은 객관적인 증거가 중요하다는 의견을 표명하고 한국과 북한이 자제해 한반도에서 긴장이 고조되지 않는 것을 희망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의 소행으로 밝혀질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를 한국 정부가 준비하고 있는 것과 관련 중국은 이런 안보리 협의가 북한의 새로운 군사도발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는 점을 관련국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와 같은 내용은 공식 보도되지 않았지만 중국이 유엔 안보리에 회부됐을 시 대북 제재에 협력을 피하기 위해 이러한 입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한편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장위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7일 “천안함 사건을 다룰 때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최우선의 관심사로 다뤄야 한다”며 “완전히 입증할 수 있는 사실이 발견되기 전까지 남북 양측은 차분히 자제하면서 말과 행동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