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UN 대북제재 결의안, 높이 평가”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북제재를 강화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대해 “제재 강화 결정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발표한 담화를 통해 “이번 결의안에 일본의 견해가 많이 반영됐다. 일본은 납치, 핵, 미사일 등 북한을 둘러싼 여러 현안들의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국제사회의 단호한 메시지를 엄중하게 받아들여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 등의 도발 행위를 결코 실행하지 않기를 강력히 요구한다”며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과 비상임이사국인 한국 등에도 북한에 대한 제재 강화를 촉구했다.


일본은 북한에 대한 송금 규제 강화 등을 골자로 하는 독자적 대북제재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일본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비난하며 3차 핵실험을 시사한 것에 대해서도 한미 양국과 연계해 경계 태세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북한에 대한 효과적인 제재를 위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는 것이 아베 정권의 기본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미 양국도 안보리 결의안 외에 다른 제재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는 금융이나 해운제재 등 직접적인 타격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놓고 긴밀히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