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총리 “납북자 문제 해결 적극 나설 것”

일본 아베 신조 신임 총리는 전날 정부 홍보 라디오에 출연해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설 것을 밝혔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모든 생존자 즉시 귀국 ▲행방 불명자에 대한 진상 규명 ▲납치범 인도 등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 세 가지 조건을 제시했다.
 
아베 총리는 또 “납북자 가족 여러분 자신의 손으로 손자 손녀들을 품에 안을 수 있는 날이 올 때까지 나의 사명은 끝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달 말 정부 산하 납치대책본부의 인력 물갈이 등 재정비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가 속한 자민당은 지난해 12월 총선 당시 북한에 대한 ‘대화와 압력’ 방침을 관철하고 납치 피해자 문제 완전 해결과 핵·미사일 문제의 조기 해결에 전력을 쏟겠다는 정책 공약을 제시했다.


한편 아베 총리의 전임인 노다 요시히코 민주당 정권은 지난해 8월 약 4년 만에 북한과 협의를 시작으로 11월에는 국장급 회담을 하는 등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북일대화를 시도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대화가 중단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