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신문 “남포·해주·신의주 경제특구 추가 계획”

북한이 남포와 해주, 신의주 등 3곳을 경제특구에 추가할 계획이라고 일본 도쿄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익명의 북중 소식통과 한국 연구기관 관계자를 인용해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달 방중시 남포 등 3곳을 경제특구에 추가하겠다는 계획을 중국 측에 전달하고 협력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기업의 투자 환경을 보장할 관련 법률 정비나 시장 원리의 도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북한이 남포 등지를 경제특구로 지정해도 중국 기업이 곧바로 진출할지는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신의주 개방설은 지난해부터 북중 국경도시에서 끊임 없이 흘러 나오고 있어 오는 25일에 개최될 최고인민회의의 등을 통해 구체적인 개방 결정이 나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