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신문 “北, 국군포로·전후 납북자 송환 제안”

북한이 지난해 10월 이후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 위한 물밑 교섭 과정에서 국군포로4~5명과 전후 납북자1명을 한국으로 돌려보내겠다는 제안을 했었다고 산케이신문이 5일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교섭 과정에서 이와 함께 비료 30만t 등의 조기 제공을 요구했고, 한국 정부가 북측의 요구에 난색을 보여 지난 2월 협상이 완전히 결렬됐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그동안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존재하지 않는 문제’라고 주장해온 북한이 송환을 제안한 것은 대단한 결단”이라며 “그만큼 경제 지원이 절실했다는 뜻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그러나 신문은 북측의 ‘수정 제안’이 언제 나온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우리 정부 관계자가 남북관계에서 매우 민감한 사항인 정상회담 교섭 내용을 일본 언론에 알려줬다는 보도 내용이 사실일 경우 정보 유출 경위를 둘러싼 책임 논란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