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산케이 “北, 20일 ‘중대발표’…외국인 입국금지”

북한이 가까운 시일 안에 ‘중대 발표’를 할 것이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중대 발표’에 외국인의 북한입국을 금지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19일 일본 산케이 신문은 전날 요미우리 신문의 ‘북 중대발표’ 보도에 이어 “내일 북한이 발표 당일부터 외국인의 북한 입국을 금지하는 내용의 중대 발표를 할 것이라는 정보가 있어 일본 당국이 긴급히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고 일본 방위성과 외무성, 대북 소식통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18일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중대 발표’를 앞두고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게 대기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산케이는 그러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또는 이와 관련된 후계자와 관련된 발표는 아닐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해 정변에 의한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산케이 신문은 북한이 출장 등으로 해외 공관에 나가 있는 관료들을 공관으로 되돌아오라고 지시했으며, 북한 외교관의 망명이 점점 늘고 있어 이번 지시와는 별도로 2주 전에도 장기 외출 금지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한편, 정부 당국자는 일본 언론의 보도 내용을 확인하고 있으며, 아직 김정일의 건강이상과 관련한 뚜렷한 이상 징후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북한 외교관 출신 탈북자는 “과거에도 북한이 내외 정세가 별로 좋지 않을 경우, 김정일이 외교공관에 행동자제 지침을 내리는 등 ‘군기를 잡는’ 사례가 종종 있었다”며 “이번 ‘중대발표’도 그런 일환인지, 아니면 북한 내부에 이상 징후가 있는지 좀 더 두고 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