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방위성 “北미사일 낙하땐 80% 이상 요격 확신”

일본 방위성이 북한의 미사일이 자국 영토에 떨어질 경우 요격 명중률 80% 이상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8일 NHK방송 등 현지 언론에 의하면 일본 방위성의 와타나베 슈(渡邊周) 부대신(차관)은 7일 방문지인 오키나와(沖繩)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낙하할 경우의 요격 태세와 관련 “명중률 80%를 넘는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북한이 예고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인 위성 발사에 대비해 오키나와 일대와 수도권의 7곳에 패트리엇 미사일을 배치하는 한편 동중국해와 한국의 동해 쪽 등 3개 해역에 SM3 미사일을 탑재한 이지스함을 파견했다.


와타나베 부대신은 자위대 부대가 있는 오키나와현 이시가키시를 방문해 요격 미사일 배치 상황을 시찰한 자리에서 “지금 사키시마제도(先島諸島:오키나와 주변의 섬들)를 지키는 것은 자위대원 외에 없다는 것을 자각하고 사명감을 갖고 임무에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패트리엇 미사일을 사용하지 않기를 바라지만, 미국의 데이터를 보면 명중률이 80%를 넘는다고 확신하고 있다”면서 “(오키나와) 지역의 관광사업에 영향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오키나와에 패트리엇 미사일을 배치한 것이 동중국해인 난세이(南西)제도의 자위대 배치를 위한 정지 작업이 아니냐는 지역 주민들의 경계감을 의식해 자치단체의 대표를 만나 북한의 미사일에 대한 자위대의 대응에 이해를 구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