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민주 “강경 대북정책 유지할 것”

나가시마 아키히사 민주당 중의원은 “민주당이 총선을 통해 정권을 잡게 되면 현 정부의 북한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나가시마 의원은 이날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납치문제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를 6자회담의 틀 안에서 포괄적으로 해결하는 방법 중 이보다 실질적인 대안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보수파로 알려진 나가시마 의원은 “6자회담의 틀에서 대화와 압박 중 무엇을 강조하느냐에 대한 미묘한 차이는 존재할 수 있다”면서도 “실질적으로 납치문제가 해결 또는 진척되지 않는 한 북한에 원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7년 일본은 북한 핵프로그램 종결을 위한 6자회담 합의에서 북한에 대량 에너지 원조를 제공키로 약속했지만, 수 십 년 전 북한이 일본인들을 납치한 사건이 해결되지 않았다는 점을 문제 삼아 이를 시행하지 않고 있다.

한편, 나가시마 의원은 미·일 지위협정, 기지 재배치, 기지 관련 예산 문제 등을 협상을 통한 미국과 동등한 관계를 맺어야 한다는 민주당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말하는 ‘동등’이란 심하게 불균형적인 관계를 바로잡는 것”이라며 “일본의 핵무기 소유를 지지하거나 현 정책들을 뒤엎는 등의 ‘전략적 충격’을 일으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민주당이 집권할 경우) 경제위기 속 민생 개선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면서 최소 집권 1년 안에는 안보·외교 정책에 대한 대형 발의를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근의 각종 여론조사에서 제1야당 민주당이 집권당인 자민당을 두 배가 넘는 지지율을 확보하고 있어 특별한 이변이 없는 한 8월 30일에 실시되는 중의원 총선에서 정권교체는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