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매체 “말레이, 北과 협의 안돼 ‘김정남 시신인도’ 중단”

말레이시아 정부가 김정남 시신의 북한 인도 계획을 중단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 김정남 암살 용의자와 북한내 억류 말레이시아인의 맞교환도 무산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신문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 말레이시아 정부가 김정남 시신 이송을 준비했지만, 북한과 협의가 되지 않아 지난 27일 밤 인도를 중단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말레이시아는 26일 북한내 억류 자국민 9명의 귀국을 조건으로 김정남 시신을 넘기는 대신, 쿠알라룸푸르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 등을 출국시키기로 했었다. 하지만 협의 발표 방법 등의 사안에서 절충이 되지 않아 출국 준비는 백지화된 걸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실제로 아흐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북한과의 협상 내용을 지난 27일 발표하기로 했지만, 외무부는 결국 아무런 발표를 내놓지 않았다.

이와 관련 일본 산케이신문은 억류된 말레이시아인 출국을 북한이 갑자기 거부하면서 김정남 시신 이송도 중단된 걸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문은 말레이시아 중국어매체 중국보(中國報)를 인용, 김정남 시신이 베이징(北京)을 경유해 평양으로 갈 예정이었으나, 항공사가 시신 부패를 이유로 이를 거부해 결국 쿠알라룸푸르 병원으로 돌려보내졌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NHK방송은 지난 26일 밤 현지에서 베이징행 탑승자 명단에 김정남 암살 용의자 2명의 이름이 보였으나, 실제로 탑승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