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도 동북아 평화체제 구축 앞장서야”

남과 북, 해외동포로 구성된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는 9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아베 총리의 ’위안부 망언’ 등을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대일(對日) 특별성명을 채택하고 동북아 평화체제 구축에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8일 선양에서 시작된 6.15 공동위 회의에 참가 중인 남과 북, 해외 대표 95명은 전날 전체회의에서 곽동의(일본) 해외측 공동위원장이 재일조선인총연합회(총련) 동포에 대한 일본 당국의 탄압 실태 등을 보고함에 따라 이 같은 내용의 성명 채택을 결의하고 일본에 대해 지난 2002년 평양선언의 정신에 입각해 과거를 청산하고 관계를 정상화할 것을 요구했다.

공동위는 성명에서 총련 동포에 대한 무차별적인 수색과 구금, 우익세력에 의한 테러행위 등을 반평화적인 국가폭력 행위로 규정하고 재일동포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군대위안부를 강제동원한 증거는 없었다”는 아베 총리의 망언에 대해 “이는 일본이 꾸준히 취해온 몰역사적인 행위의 연장이며, 평화헌법 개정에 동분서주하고 있는 것과 함께 그들의 군국주의적 야망을 노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규탄했다.

공동위는 “일본의 역사적 범죄행위에 대한 사죄와 보상을 받아내는 날까지 세계 인류와 함께 적극적인 연대 투쟁을 벌여 나갈 것”이라며 “일본 당국이 현 시대의 흐름을 보지 못하고 군국주의라는 과거의 망령에만 사로잡혀 있을 경우 국제사회에서 고립된 외로운 섬으로 남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6.15공동위는 이번에 채택된 특별성명을 이날 오후 6시로 예정된 종결 전체회의에서 공동보도문과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선양=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