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대표단, 北과 상봉 노력”

제4차 6자회담 참석차 베이징(北京)에 도착한 일본 대표단이 외교 경로를 통해 북한 대표단과 상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러시아의 소리방송이 25일 보도했다.

방송은 일본대표단의 소식통이 이날 베이징에서 인테르팍스 통신에 “북한측이 아직까지 상봉 진행을 거부하고 있으며, 상봉의 목적이 한반도의 비핵화 문제와 전혀 관계가 없으므로 일본과 쌍무 문제를 토의하지 않으려 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방송은 “일본은 북한과 납치문제를 토의하려 하고 있다”면서 “오늘 베이징에 도착한 러시아 대표단 단장인 알렉산드르 알렉세예프 외무차관은 6자회담 과정에 순수 쌍무적인 문제를 제기하려는 일본의 시도는 비생산적이라고 특징 지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서울에서 수신된 일본 NHK 방송은 납치문제를 6자회담장에서 의제로 거론하는 것에 대해 미국은 이해를 표했지만 러시아와 중국, 한국 대표단들 사이에는 부정적인 의견이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NHK는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 가족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회담에서 납치문제가 진전되지 않을 경우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를 단행하도록 요구했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