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대북제재 강화 검토…“납치조사 제대로 진행해야”

일본 정부가 북한이 납치문제 조사와 정보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을시 송금규제를 강화하거나 금지하는 등 제재 수위를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산케이 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초 해제한 대북 송금규제 등 독자제재를 다시 발령할 예정”이라면서 “이것은 일본인 납치 문제에 관한 북한 특별조사위원회가 설치된 지 1년이 되는 올해 7월까지 재조사 상황에 관해 일본이 검증 가능한 구체적인 보고가 없는 경우”라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 정부는 북한이 올해 여름에 재조사 종료를 통보하는 경우에 대비해 북한에 대한 송금규제를 강화하거나 금지하는 등 제재수위를 높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런 조치는 일본 정부가 수긍할 만한 성과 없이 조사가 형식적으로 마무리 될 경우 발동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4월 13일 대북 수출입 전면 수입금지와 인도적 목적 외의 북한 선박 입항금지 등 기한 만료를 2년간 연장하기로 방침을 정했지만, 이것은 납치 문제 재조사에 북한이 어떤 태도를 보이는가에 달려있다”고 전했다.


한편 신문은 아베 총리가 이르면 3월 중에 납치 피해자 가족을 만나 의견을 듣고 북한이 재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을 재차 촉구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