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당국 ‘대북지원 민간단체’ 등 압수수색

일본 검찰과 세무당국이 북한 인도지원활동을 펼치는 한 민간단체와 이 단체를 지원해왔던 건설업체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고 현지 언론이 10일 전했다.

도쿄지검 특수부와 도쿄국세청은 이날 민간단체인 ’레인보우 브리지’ 도쿄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 단체는 북한에 옷이나 식품, 트럭과 발전기 등을 무상지원해왔으며 사무국장이 지난 2002년 방북, 납북자 김영남씨의 딸인 혜경양을 면회한 적도 있다.

이날 수색은 탈세혐의를 받고 있는 미즈타니(水谷)건설에 대한 수사의 연장선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미즈타니건설측은 ’레이보우 브리지’를 지원한 이유에 대해 “향후 북한에서 비즈니스를 전개하기 위해 미리 투자한 것”이라고 수사당국에 설명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