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내부서 핵무기보유 논의될 것”

일본 외교관 출신인 아베 노부야스(阿部信泰) 유엔 군축담당 사무차장이 지난달 10일 북한의 핵무기 보유선언 이후 핵무장이 우려되는 국가로 일본을 예로 들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일 보도했다.

아베 사무차장은 RFA와 인터뷰에서 “일본과 남한 등 북한 주변국에서 북한 핵에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논의가 벌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본 뒤 향후 핵무장 가능성이 가장 우려되는 국가를 묻는 질문에 대해 “일본 내에서 핵무기 보유국으로 갈 것인지를 놓고 논의가 벌어질 것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일본은 핵무기 피해 당사국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강한 비핵화 정책을 고수해온 만큼 국가 차원의 중대한 결정 없이는 핵무기 보유국의 길을 택할 수 없고 그런 결정을 내리기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선언이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NPT 임의탈퇴국에 대한 징벌조치가 필요하다고 보며 그 최종 징벌조치 여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 뒤 5월 열리는 NPT이행점검회의는 물론 9월 유엔 총회에서도 이런 문제가 다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