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납치의원연맹 대북제재 독자안 제출

일본 초당파 국회의원 모임인 납치의원연맹은 27일 임원회를 열어 내년 3월까지 북한이 납치문제에 대한 ’성의있는 반응’을 보이지 않을 경우 송금정지 등 전면적인 경제제재 조치를 가한다는 내용의 독자안을 마련, 정부에 제출했다.

대북 강경세력인 납치의원연맹의 독자안은 납북피해자인 일본인 요코다 메구미의 것이라며 북한이 보내온 유골이 다른 사람의 것으로 판명된 뒤 대북 강경여론이고조된 가운데 나온 것이다.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관방장관은 “북한의 대응은 매우 불쾌하다”며 “(독자안을) 반드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에게 전하겠다”고 말했다.

임원회에서는 “국회 본회의에서 제재 가동을 위한 결의를 채택해야 한다” “정부내 제재를 협의하는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 등의 강경 의견이 속출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다만 독자안은 북한의 대응에 따라 경제제재 조치를 단계적으로 해제 한다는 내용도 담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