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납북 피해자, 김정일 사망 전 평양 이주”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가 북한에 의해 납치된 일본인 마쓰모토 교코(松本京子.여.64) 씨가 평양으로 이주했다고 밝혔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최 대표에 따르면 마쓰모토 씨는 지난해 12월 김정일 사망 직전 김정은의 지시로 함경북도 청진시에서 평양으로 이주했다. 최 대표는 “김정은은 김정일 사망 전부터 외교에 관여해 납치 피해자 취급의 재검토를 지시했고, 이 때문에 마쓰모토 씨가 평양으로 이주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은 마쓰모토 씨가 29세이던 지난 1977년 10월 거주지인 돗토리현 요나고시에서 북한 요원들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일본 언론은 지난 15, 6일 몽골에서 열린 북한과의 국장급 회담에서 일본측이 납북자 문제를 의제화하자고 제안했고, 북한이 이를 수용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