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78% “대북제재 강화해야”

일본 국민의 78%가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해 대북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북한의 로켓 발사를 전후한 지난 3~5일 전국의 유권자 1천770명(유효 회답 1천42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북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77.7%로 절대다수였고, ‘그럴 필요가 없다’는 답변은 15.8%에 그쳤다.

또 ‘북한의 탄도미사일 개발에 불안을 느끼느냐’는 질문에는 역시 87.7%가 ‘그렇다’고 답했고,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11.3%로 나타났다.

정치의식 조사에서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정권에 대한 지지율은 24.3%로 3월 25~26일 실시한 조사 당시의 23.2%보다 약간 증가했다.

동시에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64.5%에서 66.5%로 약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나 북한의 로켓 발사가 아소 정권의 지지율 증가로 직결될지에 대해서는 아직 속단하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불법 정치자금 수수 논란으로 고전하고 있는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민주당 대표의 대표직 고수에 대해서는 66.4%가 ‘납득할 수 없다’고 한 반면, ‘납득할 수 있다’는 응답은 25.3%에 그쳤다.

아소 총리와 오자와 대표 가운데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아소 총리를 꼽은 사람이 33.7%로, 오자와 대표(27.2%) 보다 많았다. 이 수치는 두 사람 모두 한달 전에 비해서는 약간 증가한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