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 “6자회담 계속여부 아슬아슬”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일본 관방장관은 16일 “6자회담을 계속할 수 있을지 아슬아슬한 한계점에 다다랐다”고 말했다.

호소다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전망에 대해 “미국, 일본과의 입장차가 커 어떤 합의가 가능할지 예측이 어렵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은 (북한이 주장하는) 평화적 이용을 내세운 핵확산에 엄격한 원칙으로 임하고 있어 북한만 괜찮다고 할 수 없는 입장이며 핵에 가장 반대하고 있는 일본의 국시에도 반한다”고 말해 현재의 상태에서 경수로 건설요구를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