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 “북핵신고, 핵무기 폐기 위한 중요 스텝”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일본 관방장관은 26일 북한의 핵신고와 관련, “얼마나 완벽한 것인지 검증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검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낮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핵 신고는) 최종 목표인 핵무기 폐기를 위한 스텝으로서 중요한 만큼 일본 정부도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그 작업에 참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마치무라 장관은 또 미국의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 절차 돌입 방침에 대해서는 “해제된다고 해서 (미국의) 북한에 대한 대응이 변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미국 측의 자세에는 변화가 없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함께, 일본은 G8 외무장관 회의 참석차 이날 일본을 방문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부 장관과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관련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의미 있는 결과가 나올지는 미지수다.

일본은 라이스 장관과 개별 회담을 통해 일본인 납치 문제 및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외상은 납치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 미국이 대북 테러지원국 명단을 삭제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24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북한은 26일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 측에 지금까지 추출한 플루토늄 양 등을 적시한 핵 프로그램 신고서를 제출할 예정이고, 이에 대한 조치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서울 시각 26일 오후 8시40분(워싱턴 시각 오전 7시40분)에 미 의회에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를 통보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앞서 25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에 대한) 일본인들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며, 일본 측과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고자 한다”며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후쿠다 총리는 “6자회담을 통해 북핵 폐기를 진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우리는 북한 측과의 협의를 통해 납치 문제를 비롯한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고 미국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일본은 지난 11일, 12일 이틀간 납치자 문제와 관련해 9개월 만에 재개된 ‘일북 관계정상화 실무회의’를 통해 ‘요도호’ 납치범을 일본에 인도하는 문제와 일본인 납치자 문제 해결을 위한 조사를 합의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