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 “미사일 장착여부 노코멘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본 관방장관은 26일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로 보이는 로켓을 발사대에 장착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개별 정보를 밝히는 것은 상대국에 정보 수집 방법 등을 알려주는 것이 되므로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27일) 안전보장회의 이후 북한의 상황에 대해 가능한 것은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외상은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북한이 발사하는 로켓의 요격 문제에 대해 “미사일 일부나 파편이 우리나라 영토 등으로 날아와 생명, 재산에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면 요격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밝혔다.

그는 앞서 24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요격은)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하카다 야스카즈(浜田靖一) 방위상은 미사일을 요격했을 때 발생하는 파편이 일본에 떨어질 위험성에 대해 “날아오는 것을 요격, 파괴함에 따라 (피해) 규모를 적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