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 “경수로 폐지 결정 영향없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관방장관은 1일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의 대북 경수로사업 폐지 결정이 일본 정부의 대응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1994년 북·미기본합의의 약속을 깬 상황에서 KEDO는 사실상 기능이 정지돼 의미를 잃었다”면서 “이런 인식이 이미 반영된 상황이기 때문에 이번 폐지결정이 일본 정부의 대응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핵문제와 관련한 6자회담에 대해서는 “북한이 무조건 복귀하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