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장관 “‘대화와 압력’ 대북정책 불변”

일본의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관방장관은 28일 북한과의 정책에 대해 “‘대화와 압력’이라는 노선은 변함이 없다. 북한에 대한 제재조치도 완화할 단계가 아니다”며 기존의 강경 노선을 유지할 것임을 밝혔다.

가와무라 장관은 이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등 일본 언론들과의 취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의 최우선 과제라는 인식은 전혀 변함이 없다”며 조만간 납치피해자 가족들과 면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월 선양(瀋陽)에서 열린 정부간 실무자협의에서 북한이 납치문제 재조사위를 설치, 조사에 착수할 경우 일부 제재조치를 해제하기로 하는 등 양국 관계가 풀릴 조짐을 보이기도 했으나 일본의 정권 교체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문제, 북핵 문제 악화 등이 겹치면서 막혀 있는 상태다.

그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10월 13일로 기한이 만료되는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6개월 더 연장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핵문제 및 납북자 재조사 문제가 진전을 보이지 않는데 따른 것으로, 이번에 연장될 경우 지난 2006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강행에 대한 독자적인 보복 조치로 취해진 6개월 시한부 제재가 4번째로 연장된다.

일본 정부는 북한으로부터의 모든 품목 수입 금지, 모든 선박의 입항 금지, 조총련계 간부들의 재입국 금지 등을 담은 독자적인 대북 제재조치를 부과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