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부장관 “조총련 자산세 감면 재검토해야”

스즈키 세이지(鈴木政二) 일본 관방부장관은 24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 시설에 대해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여전히 실시중인 고정자산세의 감면 조치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서울에서 수신된 일본 NHK방송이 보도했다.

그는 지방의회 의원협의회 강연에서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는 시설이 아님에도 (총련시설에 대해) 감면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면서 “각 지자체는 적절하고 공정히 대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총련 시설이 있는 전국 140개 지자체에 자산세 감면 조치가 타당한지 여부를 재검토토록 통지를 내렸지만 44곳의 지자체는 여전히 자산세를 면제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한편 납치사건 해결을 위한 초당파 의원연맹 회장을 맡고 있는 히라누마 다케오(平沼赳夫) 전 경제산업상은 “일본에는 연간 1천 척 정도 들어오는 북한 선박의 입항을 금지하거나 (대북)송금을 중지하는 수단도 있다”면서 의연한 외교로 조속히 납치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