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찰, 조총련 산하단체 수색

일본 경찰이 26년전 발생한 일본인 납치사건과 관련, 재일조총련 산하단체 등을 23일 강제수색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경시청 공안부는 이날 오전 1980년 6월 실종된 하라 다다아키(실종 당시 43세)가 실종되기전에 일했던 오사카(大阪)시내 중국음식점과 음식점 주인인 재일조선인 경영자(74) 자택, 조선인오사카상공회 등 6곳을 수색했다.

일본 경찰이 국내에서 발생한 납치사건과 관련, 협력자를 특정해 강제수색하기는 처음이다.

공안부는 한국 법원에서 사형판결을 받고 복역중 감형됐다 송환된 전 북한간첩 신광수(76)가 납치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경찰은 다음달중 북한에 있는 신광수와 제주도에 사는 다른 남성(78)을 국외이송목적 약취 및 감금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계획이다.

신광수와 제주도에 거주하는 협력자는 한국 수사당국에 일본인 하라씨 납치사실을 시인했다. 신광수는 납치한 하라로 위장해 여권을 불법취득한 혐의로 2002년 일본 수사당국에 의해 국제수배됐다.

하라씨가 납치되기 전에 일했던 중국 음식점 주인은 조총련 산하 오사카상공회 이사장을 지냈다. 하라 납치에는 신광수와 음식점 주인, 제주도 거주 남성 등 4명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명은 2001년 사망했다.

신광수는 일본으로 귀국한 지무라 야스시(地村保志. 50)씨 부부 납치사건에 관여한 혐의로도 국제수배중이다.

일본내에서는 그가 요코타 메구미(실종당시 13세) 납치에도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조총련 중앙본부는 “중국음식점 주인이 26년전에 이사장을 지냈다는 이유만으로 아무 관련도 없는 오사카상공회를 강제수색한 것은 공권력 남용으로 분노를 금할 수없다. 납치문제를 재일조선인 및 조총련 산하단체와 의도적으로 연계시키려는 악질적인 여론조작이며 부당한 정치탄압”이라는 논평을 발표했다.

한편 아이사와 이치로(逢澤一郞) 자민당 납치문제대책본부장은 조총련 관련 시설에 대한 재산세 감면조치를 재검토해 적절한 과세가 이뤄지도록 총무성에 지시해 달라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에게 요청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