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찰, 조총련 기업·개인 압박 강화

일본 경찰당국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관련 기업과 개인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 경찰은 조총련 단체 소속의 한 여성이 링거를 비롯한 의약품을 대량 반출하려한 사실을 적발, 지난 27일 조총련 도쿄본부를 압수수색한데 이어 29일 조선총련계 인사가 경영하는 인력파견 회사를 노동자파견법 위반 혐의로 전격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조총련 산하 재일본조선인과학기술협회(과협)의 고문(74)이 사장을 지냈던 가와사키시의 한 인력파견 회사가 신고없이 노동자를 파견했다며 이 고문의 집과 회사를 수색했다.

이 고문은 과거 도쿄대학의 연구기관에 재직했으며 대포동 1호(1998년 8월)와 2호(2006년 7월) 발사를 전후해 만경봉호를 타고 북한을 드나들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전했다.

일본 경찰은 조선노동당 공작기구가 과협에 첨단기술을 본국에 제공토록 지시한 내용의 문건을 압수, 과협이 북한의 미사일개발과 관련해 벌인 역할도 조사중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