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찰, 조총련 관련 시설 또 압수수색

일본 도쿄 경시청 공안부는 27일 무자격으로 세리사(세무사) 업무를 한 혐의(세리사법위반)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산하 단체 전직 간부(54)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체포에 나섰다.

경시청은 이날 오전 도쿄 우에노(上野)에 있는 재일본조선상공연합회에 대해 압수 수색을 벌였다.

경시청에 따르면 이 간부는 재일본조선도쿄신주쿠(新宿)상공회 부회장이었던 2006년 3월 초순 음식업을 경영하는 상공회 회원이 소득세를 신고할 때 세리사 자격이 없음에도 2005년 확정신고 서류를 대신 작성해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시청은 지난달 29일에도 신주쿠상공회 등을 압수 수색한 바 있다.

음식업을 하는 상공회 회원은 2005년 소득 신고와 관련, 소득세법 위반(탈세) 혐의로 국세국으로부터 고발당해 벌금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시청은 조총련 산하단체 전 간부가 자격이 없으면서도 매년 100건 가량 확정신고서를 작성하는데 관여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한편 조총련측은 이날 오재세(吳載世) 재일본조선상공연합회 이사장이 나서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경찰의 잇단 압수수색은 조총련에 대한 정치적 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