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찰, 북한 관련 조총련계 자금줄 압박

▲ 조총련 도쿄본부 압수수색하는 일본경찰

일본 검찰과 경찰 등 공안 당국이 북한으로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있는 조총련계 동포 사업가들의 자금줄을 샅샅이 뒤지고 있다.

홋카이도(北海道) 검찰과 경찰 당국은 5일 조총련 동포가 운영하는 삿포로(札幌)의 유명 칭기즈칸 요리점이 수천만엔을 탈세한 혐의를 잡고 이 동포와 관련있는 조총련 홋카이도 본부와 조총련 홋카이도 상공회 등 10군데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은 이 요리점 업주와 상공회 간부 등 4명에 대한 조사도 벌이고 있어, 혐의가 드러나는 대로 체포할 방침이다.

삿포로 지검은 탈세한 자금이 조총련을 통해 북한 본국으로 송금됐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 삿포로 세무서도 당국의 고발에 따라 이날 압수수색에 가담하는 등 공안당국이 총 출동한 양상이다.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삿포로 시내에서 본점과 지점 등 2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이 요리점은 매출액을 적게 신고, 수천만엔을 탈세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상공회 간부 등은 무자격으로 세리사 업무를 하면서 동포 사업가로부터 기부금 명목으로 자금을 거둬들인 혐의다.

문제의 칭기즈칸 요리점인 ‘다루마’는 잡지 등에도 빈번하게 소개되고 있는 오래되고 유명한 음식점으로, 최근 일본내에서 일고 있는 칭기즈칸 붐의 개척자적 존재라는 평을 받고 있다.

일본 공안당국은 북한과 관련있는 자금을 적극 적발한다는 방침에 따라, 효고(兵庫)현 경찰이 작년 12월부터 금년 1월 사이에 관내 조총련 상공회 간부 등을 세리사법 위반 혐의로 체포한 바 있다. 상공회가 회원사들로부터 회비를 거둬 조총련에 보낸 혐의를 문제 삼았다.

일본 경찰청의 우루마 이와오(漆間巖) 장관은 지난달 18일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관계가 있는 자금을 철저히 밝혀낸다는 방침을 표명했었다.

그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와 관련해 “납치 피해자가 귀국할 수 있도록, 북한에 양국간 대화에 나서도록 하는 것이 경찰의 업무”라고 강조하면서, 북한의 자금줄에 대해서는 “이렇게까지 할 수 있는가”라고 할 정도로 철저히 파헤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공안 당국은 이전부터 조총련과 산하단체 등을 통해 북한에 자금이 송금됐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자금 흐름의 전모를 밝히는데 주력해 왔다.

일본 당국의 이 같은 처사에 대해 조총련 단체와 동포들은 인권 침해이자 명백한 정치적 탄압이라고 반발하며 규탄 집회 등으로 대응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