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찰, 링거 수출 관련 조총련 사무실 등 수색

일본의 대북 경제제재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경찰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가 링거를 대량 반출하려한 사실을 적발, 조총련 도쿄 본부 등에 대해 가택수색을 실시하는 등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조총련 단체 소속의 한 여성(74)이 일본인 의사(59)에게 부탁해 무허가로 받은 링거를 지난 5월 니가타(新汐)항에서 만경봉호로 방북할 때 당국에 신고하지않고 북한에 반입하려 했다는 것이다.

이 링거는 당시 세관 검사에서 적발됐다. 이 여성은 간장 질환용 약품 등도 반입하려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도쿄경찰 공안부는 이 의사와 여성에 대해 약사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하는 한편 27일 조총련 도쿄도 본부와 니가타시의 총련조국방문출장소 등을 대상으로 가택수색을 벌였다.

산케이(産經)신문은 이 링거가 생물무기에 필수적인 세균함양에 전용될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경찰당국이 군용물자 조달의 일환으로 보고 배후 관계를 캐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링거는 국제 구호 단체 등에서도 난민 지원 등을 위해 제공하는 의약품으로, 일본 당국의 이번 조사가 북한 지도부를 압박하기위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은 북한 지도층이 사용하는 승용차와 가전제품, 쇠고기 등 사치품에 대한 수출 금지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만경봉호는 식료품등 생활물자 수송과 조총련계 동포와 일본인 관광객들의 수송에 이용돼왔으나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를 계기로 6개월간 입항 금지 처분을 받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