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제연구센터 “北, 핵무기 100개 이상 개발 예상”

북한이 인도 등 다른 핵보유국과 비슷한 핵전력을 목표로 핵무기 개발에 나서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니혼케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최근 발간된 일본경제연구센터의 ‘북한 리스크와 한일협력’ 보고서는 현재 북한은 현재 핵무기 10개 분량의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으며, 고농축우라늄 방식의 핵무기도 개발 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 매년 1,2개의 핵무기를 만들 정도의 고농축우라늄 생산이 가능하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보고서는 이어 북한이 미국의 선제 공격에 대비 최소 100발 이상의 핵탄두를 개발할 것이라며 이 정도의 핵무기 숫자는 핵보유국인 인도, 파키스탄, 이스라엘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또 보고서는 현재 북한 미사일의 정밀도는 상당히 떨어져, 중거리 미사일인 ‘노동’의 경우, 평균 3km 이상 표적을 빗나가며, 향후 지속적인 실험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유엔의 대북제재 관련 보고서는 대북제재에도 북한의 경제는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제재에 대한 타격을 중국과의 무역으로 최소화하고 있다며 유엔 제재의 성과가 미미하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