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검찰, 조총련 부의장 조사’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중앙본부 건물.토지 매각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일본 도쿄(東京)지검 특수부가 20일 조총련 공식 서열 2위인 허종만(許宗萬.76) 책임부의장을 상대로 진술을 청취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1일 보도했다.

검찰은 허 부의장이 이번 거래를 중개한 전직 부동산회사 사장(73)에게 4억8천400만엔을 건네는 등 중앙본부 매각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중앙본부 매각 협상에 관여한 오가타 시게타케(緖方重威) 전 공안조사청 장관과 조총련측 대리인인 쓰치야 고켄(土屋公獻) 전 일본 변호사연맹 회장, 전직 부동산 회사 사장 등으로부터 이런 진술을 얻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허 부의장을 상대로 중앙본부 건물.토지 거래 경위와 총련측이 건넨 자금의 성격 등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그러나 검찰은 허 부의장이 조총련에서 차지하는 위치 등을 감안, 강제 소환이 아니라 임의 출석 방식으로 진술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허 부의장은 조총련 공식 서열 2위지만 실질적인 최고 권력자로 통한다. 조총련 재정담당부의장 등을 거쳐 1993년부터 책임부의장을 역임하고 있다. 전에는 조총련계 신용조합의 이사장 인사에도 영향을 행사할 정도였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그는 또 북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서 북한도 자주 방문,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도 만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 부의장은 일본 정.재계 인사들과도 상당한 물밑 유대관계를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