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검찰, 조총련계 상공인 또 체포

일본 교토(京都)지검은 22일 후쿠치야마(福知山)시의 조총련계 상사 임원인 서상목(72)씨와 마이쓰루(舞鶴)시 조총련계 상공회의 간부인 남도순(38)씨 등 조총련 동포 상공인 2명을 법인세 등 탈루 혐의로 체포했다.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이들은 공모해 서씨가 근무하는 회사의 지난 2004년과 2005년도의 법인세 약 4천500만엔을 탈세하는 한편 그룹회사의 법인세 약 2천600만엔도 탈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의 검찰과 경찰 등 수사당국은 북한의 납치문제 해결을 측면 지원하기 위한 대북 압박용으로 탈세 등 돈과 관련된 사건을 적극 적발한다는 방침에 따라 그동안 조총련 간부나 전 간부의 입건은 물론 각지의 조총련 본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해왔다.

지난 2월에는 삿포로(札幌)지검과 홋카이도(北海道)경찰이 약 1억7천만엔을 탈세한 혐의로 조총련 홋카이도 본부의 전 간부이자 유명한 칭기즈칸 요리점의 사장을 체포하고 조총련 현지 본부도 압수수색했다. 이 사장은 기소돼 지난 7월 유죄판결을 받았다.

또한 효고(兵庫)현 경찰도 지난 2월 무자격으로 세무서류를 작성했다며 세리사법 위반 혐의로 조총련 효고현 본부를 압수수색하고 조총련계 상공회의 간부를 체포했다.

지난 6월에는 도쿄지검 특수부가 조총련 중앙본부의 매각에 적극 개입한 전 공안조사청 장관 등을 사기혐의로 체포했다.

조총련은 산하 신용금고의 부실채권 처리 때 지원받은 공적자금 상환과 관련, 회관 등이 차압당할 위기에 처하자 법원 판결을 앞두고 서둘러 매각을 추진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