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北, 김정일 사후 첫 비밀 접촉”

일본과 북한이 김정일 사망 이후 처음으로 9일 비밀 접촉을 갖고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교도통신이 일본 총리실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의 나카이 히로시(中井洽) 전 납치문제담당상이 이날 중국 동북지방에서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 이끄는 북측 대표단을 만나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일·북 접촉이 10일까지 이틀간 계속될 예정이지만 북한의 반응에 따라 단축되거나 연장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이번 접촉에 응한 것은 북한의 새 지도부가 일본인 납치 문제를 진전시켜 양국 관계를 개선시키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일본 정부는 보고 있다.


이날 접촉에서 나카이 전 담당상은 지난 2002년 일본으로 송환된 5명을 제외한 17명의 일본인 납치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북한에 촉구했을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이와 함께 양국 정부 간 공식 대화의 재개 조건도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일본과 북한 정부 간 대화는 2008년 8월 이후 중단됐다. 교도통신은 작년 7월에도 나카이 전 담당상과 송 대사가 중국 창춘(長春)에서 만났다고 보도했지만 당시 나카이 전 담당상은 이를 부인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