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中, 북핵 묵인 못해”

일본과 중국은 북한의 핵무기를 용인할 수 없으며 북한에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할 방침이라고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일본 외무상이 22일 말했다.

나카소네 외무상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리는 태국 푸껫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나카소네 외무상의 대변인이 밝혔다.

대변인은 일본과 중국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거나 미사일 기술을 개발함으로써 이 지역의 안보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을 주는 것을 묵인할 수 없다 강조했다.

대변인은 또 두 장관이 대화의 문을 열어 놔야 한다는 데 동의한 것은 물론 북한에도 6자회담과 협상의 문을 열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양측이 대북 제재를 위해 마련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효과적이고 단호한 이행을 확고히 하자는 데 합의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