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평화구상, ‘玄-金면담’ 변수될듯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5일 방북 일정을 네번째로 연장, 16일 귀환키로 함에 따라 이날 이명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밝힌 대북 구상이 면담 성사 여부 등에 영향을 줄지 관심을 모은다.

특히 이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연계하는 `원칙’에 변함이 없으며 비핵화할 경우 포괄적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는 ‘한반도 신평화구상’을 제안한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현 회장과 만날지 여부와 만날 경우 전달할 메시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현 회장 北체류 또 연장..면담 성사될까 = 개성에 체류중인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지사정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현 회장의 체류일정이 연장되고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 사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현 회장이 체류를 연장한 것은 김 위원장과의 면담 가능성을 감안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북측으로부터 이날 김 위원장과의 만찬 일정을 전달받았을 수도 있고 아직 확답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 막연하게 체류를 연장한 것일 수도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현 시점에서 분명한 것은 현 회장이 김 위원장을 만날 가능성은 여전히 ‘안갯속’이라는 점뿐이다. 회동 성사 여부는 전적으로 김 위원장의 의중에 달린 것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현 회장의 방북이 지난 4일 빌 클린턴 전 미국대통령의 방북과 묘한 대칭을 이루고 있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클린턴 전 대통령을 만났듯 현 회장과도 만날 것이라는 예상이 있다.

반면 클린턴이 여기자들과 함께 귀환한 것과 달리 억류근로자 유성진씨는 이미 풀려났고 현 회장은 이미 방북기간 대남 문제의 실세인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을 만났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이 현 회장과의 `면담’을 염두에 두지 않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만만치 않다.

한 대북 전문가는 “북한이 김 위원장과 현 회장간 회동을 약속하고 현 회장을 초청하진 않았겠지만 현 회장의 체류를 네차례나 연장하게 해 놓고 만나지 않는다면 남한내 대북여론이 크게 악화될 것임을 의식할 것”이라며 면담 성사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이와는 달리 북한 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네번째 체류 연장으로 미뤄 현 회장이 승부수를 던진 것 같다”며 “체류 일정을 세번 연장해서 못 만났는데 한번 더 연장한다고 만날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 8.15메시지에 반응할까 = 현 회장이 광복절을 넘어 16일까지 북한에 체류키로 한 가운데 북한이 ‘핵폐기 원칙’ 고수에 무게를 둔 이 대통령의 8.15 경축사에 어떻게 반응할지도 관심거리다.

북측이 8.15 경축사를 지켜본 뒤 현 회장을 만날 생각이었다면 애초부터 10~12일 일정으로 현 회장을 부르지 않았을 것이라는 게 정통한 소식통들의 분석이다.

그러나 현 회장의 체류 일정이 8.15를 넘어서까지 연장되자 8.15 경축사에 대한 북한의 입장이 회동 성사 여부, 성사시 전할 대남 메시지에 일정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 대통령이 북한의 핵포기 결심을 전제로 대규모 경협프로젝트를 포함한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구상’을 제시한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현 회장과 만날 경우 8.15 경축사를 통해 표출된 우리 정부의 현 단계 대북 기조에 대해 어떤 언급을 할지가 관심을 모으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이번 경축사에 북측이 근본문제로 간주하는 6.15공동선언, 10.4선언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점 등을 감안, 두 선언의 이행이 남북관계 개선의 전제라는 등의 언급을 하거나 핵문제와 남북관계를 연계하는 우리 정부의 정책 기조에 대해 문제제기를 할 수 있다는 전망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이런 ‘근본 문제’에 대한 언급을 차치하고 김 위원장이 현대가 관여하는 금강산.개성관광 재개의지 등을 밝힌다면 남북관계를 적절하게 관리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전문가들은 한미합동 군사훈련이 진행되는 동안 북한이 대남 비난을 강화하면서 남북 당국간 대화를 갖지 않았던 과거 관례로 미뤄볼 때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8.17~27) 개시 전날인 16일이 현정은-김정일 면담이 가능한 마지막 날일 될 것으로 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